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새마을금고중앙회, 유럽 협동조합은행들과 코로나19 협력방안 논의
조회수 1565
게시글 view을 나타낸 표
작성일 2020-04-20 00:00:00

 

- 금융협동조합간 연대 방안 화상회의 형식 논의
- 코로나19 금융지원 사례 등 공유


□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17일 유럽,캐나다,일본 금융협동조합 대표자로 구성된 유럽협동조합은행협회 (EACB) 집행위원회 위원들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동조합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집행위원회 회의는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경봉쇄 조치 등으로 인해 화상회의로 변경되어 개최됐다.


□ 박차훈 회장은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금융협동조합간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새마을금고의 코로나19 종합대책과 긴급금융지원 사례를 소개하는 등 코로나19 위기극복 노하우를 각국 협동조합은행 대표자들과 공유했다.

 

□ 유럽협동조합은행협회(EACB)는 협동조합 모델 전파와 글로벌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전세계 3,000여개 협동조합은행을 지원하는 협의체로서, 독일협동조합연합회(BVR), 라보뱅크(Rabobank) 등 21개국 27개 회원기관이 활동하고 있으며, 아시아에서는 한국의 새마을금고중앙회와 일본의 농림중앙금고만이 참여중이다.

 

□ 한편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 한국 회원기관을 대표하는 한국협동조합중앙회의 회장기관을 맡고 있으며, 전 세계에 협동조합 가치 확산을 위해 다양한 교류사업을 실천 중이다.


□ 사진자료 :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유럽협동조합은행협회 (EACB) 집행위원회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을 나타낸 표
이전글 “모두다 원하는 체크” 새마을금고 다원체크카드 출시
다음글 새마을금고, ‘MG가득정기적금’ 신상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