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 새마을금고, 서울시와 소외계층 지원 MOU 체결
조회수 86
게시글 view을 나타낸 표
작성일 2018-11-05 17:02:00

? 새마을금고 서울지역본부협의회(회장 김인)는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올림픽 보조경기장에서 서울시(시장 박원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와 「사랑의 좀도리운동」모금액 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 이날 협약식에는 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회장,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의원(자유한국당), 김성식 의원(바른미래당) 및 서울지역 244개 새마을금고 임·직원 2,400여명이 참석했다.

 

새마을금고 「사랑의 좀도리운동」은 지역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1998년부터 이어져 온 새마을금고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으로써, 이번 협약은 서울지역 244개 새마을금고가 좀도리운동 모금기간(매년 11월부터 익년 1월까지) 동안 회원 및 지역주민들로부터 기부받은 모금액 중 일부를 모아 매년 2억원씩 5년간 총 10억원을 서울시의 희망온돌사업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업에 후원한다.

 

? 이번 협약식은 새마을금고인들의 희망차고 밝은 미래를 새마을금고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서울시민과 더불어 함께 나누자는 의미의 “Sharing the future" 슬로건을 내걸고 개최된 「2018년 서울 새마을금고 어울더울 한마당」행사의 일부로 진행됐다. 협약식 외에 새마을금고인들의 단합과 화합을 위한 명랑운동회 등도 함께 진행됐다.

 

새마을금고 서울지역본부협의회 김인 회장은 “이번 행사의 성격을 규정짓는 핵심 키워드인 혁신, 자조, 상생, 호혜의 의미처럼 새마을금고는 끊임없는 자기혁신을 통한 건전한 성장을 이뤄 지역민들과 상생하는 풍요로운 지역공동체를 만드는데 큰 역할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 : 새마을금고 서울지역본부협의회는 27일 잠실올림픽 보조경기장에서 소외계층을 돕기위해 서울시에 매년 2억원씩 5년간 총 10억원을 후원하는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새마을금고 서울지역본부협의회 김인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윤영석 회장)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을 나타낸 표
이전글 [보도자료] 2018 사랑의 좀도리운동, 전국 새마을금고에서 추진
다음글 [보도자료] 라오스 새마을금고 확산을 위한 초청연수 수료식 개최